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유월절을 며칠 앞두고 사탄은 예수님의 대속의 죽음과 부활을 막고자 최후의 공격을 예루살렘의 종교 지도자들을 통해서 감행했습니다. 그들은 바리새파 사람들과 헤롯 당원들을 예수님께 보내어 물었습니다. “가이사에게 세를 바치는 것이 가하니이까 불가하니이까”(막 12:14). 당시에 이것은 유대 땅에서 뜨거운 논쟁거리 중 하나였습니다. 예수님이 ‘바쳐야 한다’고 말했다면, 바리새파 사람들은 즉시로 애국적 유대인들을 선동하여 예수님을 돌로 쳐 죽이고자 했을 것입니다. 반면에 ‘바치지 말아야 한다’고 하셨다면, 헤롯 당원들은 예수님을 로마 제국을 위협하는 불순자로 고발해서 정치범으로 죽임을 당하게 했을 것입니다. 예수님이 그렇게 헛되이 죽임을 당하셨다면, 예수님의 십자가 대속의 죽음이나 부활도 없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지혜의 근원되시는 예수님은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막 12:17) 말씀으로 양날 칼 같은 사탄의 공격을 막아 내셨습니다.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는 말씀은 단순하게 “세금은 정부에게, 십일조는 하나님께 바치라”는 뜻이 아닙니다. ‘누구에게 무엇을 바치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바치느냐’도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가령, 십일조를 하나님께 바친다고 하면서 수입의 십 퍼센트가 아니라, 또 수입의 첫 열매가 아니라 모든 생활비를 다 지출한 후에 남은 돈에서 바친다면, 하나님은 그런 십일조를 기뻐하지 않으실 것입니다. 세금에도 똑같은 원리가 적용됩니다. 세금은 국가가 정한 몫을 국가가 정한 방식을 따라 내야 합니다. 세상 어떤 정부도 납세자가 정한 세금을 납세자가 원하는 방식과 시기에 내는 것을 용납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