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의 세금 보고

일반 직장인은 임금을 받을 때마다 고용주가 연방 소득세, 사회보장세, 그리고 메디케어 세금을 원천징수 하여 낸다 (사는 곳에 따라서 주 소득세와 시 소득세를 내기도 한다). 직장인은 세금이 원천 징수되는 만큼 적은 임금을 받게 되지만, 세금 보고를 한 후에는 상황에 따라서 낸 세금의 일부나 전부, 또는 더 많이 돌려받는다. 목회자는 어떠 한가? 목회자는 연방소득세에서는 고용인으로, 그리고 사회보장세와 메디케어 세금에서는 자영업자로 간주된다. 이러한 독특한 세금 신분 때문에 목회자는 세금에 관해서 다음 두 가지가 일반 직장인과 다르다.

세금을 내는 비율이 다르다. 목회자는 사회 보장세와 메디케어 세금에서는 자영업자로 간주되기에 혼자서 15.3%를 다 내야 한다. 박봉에 시달리는 목회자가 이 세금을 내기 위해서 매달 사례비의 15.3%를 따로 저축한다는 것이 결코 쉽지 않다. 그래서 어떤 교회는 일반 직장처럼 세금의 절반을 부담해 주기도 하는데 이 보조금도 수입으로 간주되어 세금이 부과된다. 매달 세금을 저축해 놓는 지혜가 필요하다.


세금을 내는 방식도 다르다. IRS가 발행한 성직자 세금 가이드 Publication 517에 따르면, 목회자는 분기마다 1040 Estimated tax voucher로 세금을 IRS에 내야 한다. 세금을 내는 날짜는 1분기는 4월 15일, 2분기는 6월15일, 3분기는 9월15일, 4분기는 다음 년도 1월 15일이다. 분기별로 내야하는 세금 액수는 전년도에 낸 세금 총액을 사 등분한 액수이거나, 금년에 내야 하는 세금 총액의 90%를 산출하여 사 등분한 액수이다. 그런데 목회자는 연방 소득세에서는 고용인으로 간주되기에 교회는 반드시 분기마다 목회자를 위해서 941 Form을 발행해야 한다.

목회자에게는 혼자서 사회보장세와 메디케어 세금을 내야 하는 부담도 있지만, 목회자이기에 받는 특혜도 있다. 그것은 사례비의 일부 또는 전부를 교회와 협의하여 주택 보조비로 나누어 받는 것으로, 주택 보조비는 연방 수입세(Federal Income Taxes)에서는 수입으로 간주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연봉 $30,000에서 $14,000을 주택 보조비로 정했다면, $16,000만 수입으로 간주되어 연방 소득세가 붙는다. 그러나 주의할 점은 주택 보조비는 사회보장세와 메디케어에서는 수입으로 포함되기에, $30,000의 소득에 대한 세금 15.3%를 내야 한다.


목회자가 세금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첫째로 앞서 언급한 주택 보조비를 년초마다 교회와 협의하여 정함으로써 연방 소득세를 줄일 수 있다. 이 때에 반드시 주택보조비 협정서를 작성해 두어야 한다. 둘째로 교단 연금을 시작하거나 더 많이 내어 사례비를 줄여서 세금을 줄일 수 있다. 교단 연금을 내는 만큼 수입이 줄어 들기에, 세금도 줄어든다. 연금을 시작하거나 변동할 때는 반드시 교회와 사례비 축소 협약서(Salary Reduction Agreement)를 작성해서 보관해야 한다. 세번째로, 회계 정산 방식 (Accountable Reimbursed Expense)으로 목회 활동비를 받아서 세금을 줄일 수 있다. 이것은 목회자가 자신의 돈으로 비용을 쓴 후에 영수증을 교회에 제출해서 비용을 돌려받는 방식이다. 교회와 상의해서 교회 이름이 찍힌 비즈니스 크레딧 카드를 만들어 사용하고 매달 교회 수표로 정산하면 여러 번거로움을 없앨 수 있다. 반면에 비회계 정산 방식 (Non-accountable Reimbursed Expense) 은 미리 교회에서 수표나 현금을 받아서 도서비, 자동차 연료비, 접대비, 모바일 전화비 등등으로 지출하는 방식이다. 이렇게 교회에서 미리 받아서 쓴 비용은 목회자에게 수입으로 간주되기에 세금을 높이는 결과를 초래한다. 참고로 2017년부터 교회 사역을 위해 개인적으로 지출하고 교회에서 상환 받지 않은 비용이나, 교회 관련 사역에 들어간 자동차 마일리지는 세금이 공제되지 않는다. 그러나 타 교회 설교나 강의, 결혼식, 장례식, 심방 등 교회 밖에서 한 사역에서 사례비를 받았다면 세금 공제가 많아진다. 목회자는 자영업자이기도 하기에 이런 사역에서 발생한 마일리지와 여행비, 도서비, 사역을 위한 전화비, 인터넷비, 교육비, 사역을 위한 사무용품 구입비(컴퓨터, 프린터, 종이)등을 자영업 사역 비용으로 계산하여 세금을 줄일 수 있다.


침례신문 2020년 3월 기사

조회 5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목회자의 주택 보조비란? 누가 받을 수 있나?

목회자의 주택보조비는 목회자에게 매우 중요한 세금 혜택이다. 미국세청 규정 section 107은 교회나 교회와 관련된 고용주가 고용된 목회자의 수입에서 일부나 전부를 세금 목적상 주택 보조비를 연방 소득세에서 제외시키는 것을 허용한다. 세금 목적상 목회자만이 사역에서 번 수입에서 주택 보조비를 지정할 수 있다. 교회의관리인, 비서, 스텝진은 세금 목적상

2020년 세금 보고는 언제 하는 것이 좋은가

민주당 의원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2조 달러에 가까운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구제 비용이 미국인들에게 3차 코로나 보조금으로 전달되게 하고자 애쓰고 있습니다. 빠르면 몇 주 안에 3차 보조금이 나올 수도 있다는 전망이 대세입니다. 민주당은 법안이 실업수당이 끝나는 3월 14일 이전에 바이든 대통령의 책상 위에 오르게 되기를 바랍니다. 이 시점에서 납세자들

STAY INFORMED

Subscribe to Our Site!

SOLOMONTAXFORALL@GMAIL.COM Mobile: 321-750-6774

© 2021 by SOLOMON TAX. Proudly created with Wix.com

Mobile:321-750-67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