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의 세금 보고

일반 직장인은 임금을 받을 때마다 고용주가 연방 소득세, 사회보장세, 그리고 메디케어 세금을 원천징수 하여 낸다 (사는 곳에 따라서 주 소득세와 시 소득세를 내기도 한다). 직장인은 세금이 원천 징수되는 만큼 적은 임금을 받게 되지만, 세금 보고를 한 후에는 상황에 따라서 낸 세금의 일부나 전부, 또는 더 많이 돌려받는다. 목회자는 어떠 한가? 목회자는 연방소득세에서는 고용인으로, 그리고 사회보장세와 메디케어 세금에서는 자영업자로 간주된다. 이러한 독특한 세금 신분 때문에 목회자는 세금에 관해서 다음 두 가지가 일반 직장인과 다르다.

세금을 내는 비율이 다르다. 목회자는 사회 보장세와 메디케어 세금에서는 자영업자로 간주되기에 혼자서 15.3%를 다 내야 한다. 박봉에 시달리는 목회자가 이 세금을 내기 위해서 매달 사례비의 15.3%를 따로 저축한다는 것이 결코 쉽지 않다. 그래서 어떤 교회는 일반 직장처럼 세금의 절반을 부담해 주기도 하는데 이 보조금도 수입으로 간주되어 세금이 부과된다. 매달 세금을 저축해 놓는 지혜가 필요하다.


세금을 내는 방식도 다르다. IRS가 발행한 성직자 세금 가이드 Publication 517에 따르면, 목회자는 분기마다 1040 Estimated tax voucher로 세금을 IRS에 내야 한다. 세금을 내는 날짜는 1분기는 4월 15일, 2분기는 6월15일, 3분기는 9월15일, 4분기는 다음 년도 1월 15일이다. 분기별로 내야하는 세금 액수는 전년도에 낸 세금 총액을 사 등분한 액수이거나, 금년에 내야 하는 세금 총액의 90%를 산출하여 사 등분한 액수이다. 그런데 목회자는 연방 소득세에서는 고용인으로 간주되기에 교회는 반드시 분기마다 목회자를 위해서 941 Form을 발행해야 한다.

목회자에게는 혼자서 사회보장세와 메디케어 세금을 내야 하는 부담도 있지만, 목회자이기에 받는 특혜도 있다. 그것은 사례비의 일부 또는 전부를 교회와 협의하여 주택 보조비로 나누어 받는 것으로,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