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 전문 세무사를 ‘콕’ 집어내는 세 가지 질문

어느 목사님께 직접 들은 이야기이다. 오래 전에 목사님은 미국인 회계사를 찾아가서 목회자의 세금보고를 해줄 수 있는지 물었다. 회계사는 목회자 세금 보고에 대해서 잘 모른다고 말하면서, 자신에게 연구비로 몇 백 불을 준다면 연구해서 도와주겠다고 말했다. 목사님은 회계사에게 연구비를 지불하고 세금 보고를 맡기셨다.


어느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서 목회자 세법에 익숙하지 못한 회계사가 76%에 이른다고 한다. 이처럼 회계사 네 명 중에 세 명은 교회가 목회자의 W2 Form 발행하는 방식과 목회자가 1040 세금 보고하는 방식을 잘 모른다. 앞서 언급한 미국인 회계사처럼 솔직하게 ‘목회자 세금 보고에 대해서 잘 모른다’고 말해 주는 회계사를 만난다면 다행이지만, 대부분의 회계사들은 자신들의 무지를 인정하기 보다는 목회자를 일반 고용인이나 순수 자영업자로 잘못 보고를 한다. 그런데 혹시라도 IRS에서 잘못된 세금 보고를 문제 삼을 경우에는 그 책임은 오롯이 목회자의 몫이다. 그래서 목회자 전문 회계사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