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1: 누가 “세금 목적상 목회자인가”?

4월 13일 업데이트됨

목회자는 연방 세금법을 준수하기 전에 자신이 세금 목적상 목회자인지를 반드시 알아야 합니다. 교회는 고용인들 중에 누가 세금 목적상 목회자인지 반드시 안 후에 연방 소득세 신고와 원천 징수 규칙을 따라야 합니다. 교회가 어떤 사람을 목회자라고 생각해도, IRS는 그 사람을 "세금 목적상 목회자"로 간주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다섯 가지 질문은 어떤 사람이 연방 세금 목적상 목회자인지를 결정하는데 도움을 줄 것입니다.


1. 목회자로 안수를 받았거나 설교 면허를 받았거나 임명을 받았는가?

2. 종교 의식 (침례와 주의 만찬)을 행하는가?

3. 예배 의식을 집례하는가?

4. 교회를 운영할 책임을 맡고 있는가?

5. 교회는 그 사람을 종교 지도자로 간주하는가?


일반적으로, 세금 목적상 목회자는 반드시 안수를 받았거나, 설교 면허를 받았거나 임명을 받았어야 하고, 나머지 네 개의 질문에는 “예”로 대답을 해야 합니다. 이 안내서에서 달리 언급되지 않는다면, “목회자”는 세금 목적상 목회자를 의미합니다.


세금 목적상 목회자는:

• 목회자의 주택 보조금을 받을 자격이 됩니다.

• 사회 보장세 (social security tax) 목적상 자영업자입니다.

• 연방 소득세 원천 징수 (Federal income tax withholding)에서 면제됩니다.

• 교회와 Form W-4로 자발적 원천 징수를 선택하지 않는 한, 분기별 예상 세금 납부 절차 (quarterly estimated tax procedures)로 세금을 냅니다. 이 특별 규정은 오직 목회에서 수행된 일에만 적용됩니다.


예: J 목사는 세금 목적상 목사입니다. 그는 교회에 고용되어 있으나 부업으로 일반 직업도 가지고 있습니다. 교회는 그가 교회에서 목회 사역을 하고 있기에 그에게 주택 보조비를 지정할 있습니다. 그런데 일반 직장의 고용주는J 목사의 월급 중에 어떤 금액도 주택 보조비로 지정할 없는데, 그의 일이 목회 사역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질문: 누가 이런 시험을 통과할 있는지에 대한 일반적인 규칙들이 있나요?


답: 실제로 교회를 섬기고 있는 대부분의 안수 받은 목회자들은 위 다섯가지 질문들 모두에 “예” 라고 답할 것입니다. 면허를 받았거나 임명을 받은 많은 목회자들은 모든 분야를 다 충족할 수 없지만, 몇몇 사람들은 충족할 수 있습니다. 납세자들은 반드시 자신이 세금 목적상 목회자인지를 결정해야 합니다. 도움이 필요하다면, 목회자의 세금 문제에 경력이 있는 유능한 세금 전문가와 상담하십시오.


질문: 교회는 어떤 사람에게 주택 보조비를 지정해 주기 위해서 안수를 주거나 설교 면허를 주거나 임명을 해야 합니까?


답: 교회는 어떤 사람이 목회자의 주택 보조비를 받을 자격이 되도록 그를 안수하거나 임명하거나 설교 면허를 주어서는 안 됩니다. 교회는 신학적인 이유로 성직자로 안수하거나 면허를 주거나 임명을 해야지, 세금이 이유가 되어서는 안 됩니다.


**가이드스톤에서 2017년에 발행한 목회자 세금 사안들 (Ministerial Tax Issues) 소책자를 번역했습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021년 Child Tax Credit, 얼마나 받게 되나?

새로운 아동 세금 공제는 2020년 한도를 아동 1인당 최대 $2,000에서 최대 $3,600으로 인상하지만 계산은 곧 복잡해 집니다. 5세 이하의 유자격 아동은 $3,600을 받게 됩니다. 6세에서 17세 사이의 어린이는 1인당 최대 $3,000에 해당됩니다. 18세 및 24세 이하의 풀 타임 대학생은 부모에게 $500을 1회 받을 수 있게 했습니다. 아

교회는 기록을 얼마나 오래 보관해야 하나?

교회는 법적 기관이기에 각종 서류를 일정기간 보관해야 합니다. 특별히 세금 관계 서류는 3년을 보관해야 해야 합니다. IRS가 감사할 때에 고의적으로 세금 서류를 조작했다고 판단하면 과거 6년에서 최고 무기한 서류 제출을 요구할 수 있습니다. 아래 내용은 미남침례교단의 플로리다 주총회 홈피에 올라온 내용입니다. 해당 법률 및 관리 고려 사항을 기반으로 기록

선한 의도, 나쁜 결과

율리우스 카이사르는, “아무리 나쁜 결과로 끝난 일이라 해도 애초에 그 일을 시작한 동기는 선의였다”라고 말했습니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선행을 하려는 그리스도인들이 많습니다. 하나님을 섬기고자 하는 마음에서 특별히 교회나 목회자에게 선을 베풀고자 합니다. 그런데 선의로 시작한 일이 나쁜 결과로 이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작년에 캘리포니아주의 어느 개

STAY INFORMED

Subscribe to Our Site!

SOLOMONTAXFORALL@GMAIL.COM Mobile: 321-750-6774

© 2021 by SOLOMON TAX. Proudly created with Wix.com

Mobile:321-750-67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