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에 대한 감사가 두 배로 늘었다